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08년 읽은 100권의 책들, 스스로도 뿌듯.. [1부]
    달을파는아이 2008. 11. 5. 11:42

    하루는 너무 지루하고 길지만 일년은 너무 빠르다.

    2008년도 두달이 채 남지 않았다. 올해를 시작하면서 사람들은 분명 많은 계획을 세우고 다짐을 했을것이다. 담배를 끊겠다. 영어를 마스타 하겠다. 운동을 해서 살을 빼겠다. 아마 대부분 "내년엔 꼭.." 이라는 말을 하고 있을것같다.

    나도 세웠던 계획 상당수가 2월달안에 흐지부지 사라졌다. 헬쓰를 끊어 몸짱이 되고자 했었지만 여전히 배만나온 이티모양이고, 기필코 일본어 2급을 따겠노라 다짐했지만 시험등록조차 못했다. 작심 3일을 100번을 하면 300일이 된다고 누군가 그랬지만 그거 또한 쉬운일은 아니다.

    매년 그런것처럼 세웠던 계획을 하나도 이루지 못하고 또 한해를 보내나 했는데, 10월달이 되어 1월달에 세웠던 목표 하나를 이루었다. 바로 1년에 책을 100권을 읽어보자는 목표였다.

    작년까지만 해도 한달에 3,4권정도 읽고 있었다. 서울시민 36% “1년에 책 한 권도 안 읽어" 라는 기사를 보면 한달에 3,4권도 나름 많이 읽는 축이라고 생각했지만  책 1000권을 읽으면 세상이 달라진다는 많은 독서고수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한달에 3,4권씩 읽어서 언제 1000권을 읽을까 고민되었다.

    올해 목표로 책 100권을 읽겠노라 목표를 정하긴 했지만 , 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들었던게 사실이다.  한달에 10권정도를 읽어야 하기 때문이다. 한달에 10권이면 3일에 1권씩 나가야하는데.. 회사다니는 입장에서 그 정도 시간이 날까 걱정이 되었다. 하지만 이왕 하기로 한거 손오공이 계왕권 2배를 외치듯이  의지를 불태웠다.

    일단 해보자고 시작을 하니 의외로 한달에 10권이 쉬웠다. 1월달에 10권을 돌파하고 , 날수가 적은 2월달엔 오히려 14권을 읽었다. 그 이후로도 보통 10권씩 읽으면서 10월초반이 되자 100권에 도달하게 되었다. 계왕권 2배를 외치며 몸에 빠짝 긴장이 들어갔는데, 너무 간단히 2배가 되어서 뻘쭘해져 버렸다.

     

    큰 성공 하고 싶으면 , 작은 성공부터 해서 자신감을 키우라고 한다. 조금은 힘들꺼라 여겼던 100권 읽기를 하고 나니 나도 먼가를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내 삶에 조금 자신감이 생긴 느낌이 나쁘지는 않다.

     

    이로써 대학을 졸업하고 읽기 시작한 책부터 보면 400여권이 되었다. 하지만 1000권이 되려면 아직 멀었다. 1년에 100권씩 해도 6년이나 더 남았다. 물론 내년 200권이 가능해진다면 3년으로 줄일수 있지만 . 그래도 길다. 정말 1000권이 되면 세상이 달라보인다는 그 기분이 어떤건지 느껴보고 싶다. 800권만 읽어도 실패하고 싶어도 그렇게 되지 못하는 자신을 발견한다고 패턴리딩의 백기락씨는 말한다. 어떤 기분일까?

     

    책을 많이 읽는 고수들의 말을 들어보면, 정독보다는 속독을 권한다. 정독보다는 속독으로 2번 3번 읽는것이 훨씬좋다고 한다. 나도 동감한다. 100권중에 정말 정독으로 읽기에는 쓰레기 같은 책들도 많았고 , 속독을 하고싶어도 너무 어려워 정독할수 밖에 없는 책도 있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정독보다는 속독으로 2,3번읽는것이 훨씬 오래 남았다.

     

    올해 쓴 책값을 정확히 알수는 없지만 200만원정도 되지 않을까 한다. 올해 펀드로 날린돈이 200만원 정도 되니 입에서 명박이 욕이 절로 나오는것도 이상하지 않다. 사다 쌓아 놓은 책중에 읽은 책도 있지만 읽지 못한 책도 30여권이나 된다. 읽을때만 책을 사는것보다 조금 낭비처럼 보이지만 쌓아놓으면 저절로 읽어지는 효과도 있다. 일종의 부담효과라고나 할까?  쌓여져 있는 책을 보면 읽기 싫어도 읽어야 한다는 부담이 생긴다. 물론 너무 부담을 느끼면 즐거운 독서가 안되니 적당한것이 좋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정말 재미있는 책들을 사게되면 기분이 참좋다. 정말 표지부터 허접함을 달려서 왠만하면 손이 가지 않는 책인데 막상 읽어보면 감동인 책들이 있다.

    "그리고, 인간은 섹스머신을 만들었다" 라든지, "큰 돈을 벌수 있다" 같은 책들이다. 두 책다 책 표지가 너무 허접하다. 왠만한 사람들은 손이 잘 가지 않을것같은 모양세다. 그러고보면 책도 내용보다는 껍데기 디자인이 참 중요한것같다.

    "큰돈을 벌수 있다" 는 제목의 실패다. 이건 명백히 출판사 잘못이다. 너무 평범하고 , 재미없는 제목으로 그저 그런책처럼 보이게 만들어 버렸다. 실제로 이 책은 큰 돈을 벌수 있다는 재태크 책이나 평범한 부자마인드 책이 아니다. 우리 나라 지하경제의 냉혹한 돈벌이들에 대한 이야기다. 흔히 접할수 없는 주제라서 읽어보면 상당히 새롭고 재미있다.

    이렇게 아쉬운 책들이 있는 반면 명성을 믿고 손을 뎄다가 쓰레기라고 외치며 집어 던진 책도 상당하다. "1일 30분" 은 왜 베스트셀러가 된걸까? 화장실에 들어갈때 5분만에 읽기 좋은 책 1위인건 아닐까?  "한국에서 돈버는 100가지 방법 " 는 명백히 제목으로 흥미를 끌어 책을 팔아볼려는 음흉한 의도가 보인다. 네이버 펌로그같은 책이다. 훌터만 봐도 아무런 내용이 없다.

    책을 10권을 읽으면 진짜 좋은책은 1,2권이다. 완전 모래사장에서 진주찾기다. 가끔 쓰레기도 걸린다. 이렇게 좋은 책을 접하기 힘들기때문에 귀하고 고마운 마음이 커지는것인지도 모르겠다.

     

    책을 읽다 보면 오던 잠도 달아나는 책도 있지만, 대부분은 펴고 몇장 넘기면 잠이 온다. 집에서 책을 가끔 읽긴 하지만 이내 잠들어 버리는 경우가 많아서 잘 읽지 않는다. 대부분 독서는 회사를 오고가는 지하철에서 이루어진다. 지하철은 버스보다 흔들림도 적고 조명도 좋다.그렇게 오고가는 30분씩만 책을 읽어도 한달에 10권은 그렇게 어렵지 않았다. 자동차를 타고 출퇴근 하는것도 좋지만, 조금 불편해도 지하철을 이용하면 의외의 짜투리 시간들이 생긴다. 그런 시간들이 쌓이면 엄청난 차이를 만든다.

    단, 지하철이 사람들이 많을때는 괴롭다. 너무 시끄러워서 도데체 집중을 할수가 없다. 그럴땐 노래를 듣는다. 그래도 방해를 받을때는 조금 화가 나기도 한다.  내 책읽는다고 남들 이야기하는걸 막을수 없으니 답답하다. 가끔은 여성전용칸 처럼 독서전용칸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본다. 더불어 수다칸이 있어서 떠들고 싶은 사람은 눈치 안보고 맘껏 떠들고 , 책읽는 사람들은 조용히 책읽었으면 좋겠다.

     

    사람들은 책을 읽고 나면 생각나는 내용을 말해달라고 한다. 스스로도 어이없긴 하지만 잘 생각나지 않는다. 그럼 왜 읽냐고 말하며 핀잔을 준다. 처음엔 기억도 안나는걸 왜 이렇게 읽는거지? 라는 의문을 가졌지만, 이제는 당연한 현상으로 받아들이게 되었다. 책을 읽고 기억이 나지 않는건 당연한것이라고 생각한다.

    책은 밥과 같다.

    밥을 어떤 목적이 있어서 먹는건 아니다. 먹고 나서 그 밥은 결국 화장실에서 만나게 된다. 하지만 그 밥은 알게 모르게 내 몸 어딘가에 축적되고 나를 살찌운다. 먹은거 다 내버릴꺼 왜 먹냐고 묻는것과 다 잊어버릴꺼 왜 읽냐고 묻는것은 같다고 생각한다. 잊어버렸다고 생각한 책의 내용은 분명 어딘가에 축적된다. 자기 스스로도 깨닫지 못하게 책들은 생각의 수준을 높여놓는다. 한권의 책은 큰차이를 만들지 못하지만 1000권의 책은 완전 다른 사람으로 변하게 할수도 있다고 믿는다.

     

    아직은 책을 즐기는것 같지는 않다. 일종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 읽는것같다.

    내 미래가 불안해서, 내 인간관계가 불안해서, 내 재정상태가 불안해서 책을 읽는다. 책에 무언가 답이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약간은 강박적으로 읽는다. 책을 읽으면서 깨닭은건 , 문제집 답안지 처럼 , 책한권에 절대 모범답안이 없다는 점이다. 알면서도 그 모범담안 책을 찾아 다닌다. 이 책에는 분명 답이 있을꺼야.. 라는 기분으로 읽는다. 그런 책읽기가 가끔은 너무 싫다.

    언제쯤 되면 진정으로 책읽기를 즐길수 있을까?

     

    내년의 목표는 200권이다. 계왕권 4배를 쓸때가 왔다.

    이번엔 정말 쉽지 않을거같다. 하지만 해보련다. 한달에 100권 읽는 고수들도 있는데 , 1년에 200권이 대수랴.. 하루라도 빨리 1000권의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면 좀더 분발해야한다.

    2008년 100권의 책을 읽겠다는 목표를 달성한건 스스로도 참 뿌듯한 사건이다. 이렇게 조급하지 않게 천천히 가자. 작은 목표하나 하나 , 계단 하나하나 천천히 오르자. 언젠가는 올라갈 계단보다 내려다 보이는 계단이 많으리라.

     

     

    댓글 0

달을파는아이 @ nalab.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