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행우주속의 google , 구글은 이름조차 괜히 지은게 아니네.

작년에 200여권의 책을 읽었다. 완전 꾸역꾸역 읽어 먹었다. 맛있는 요리도 빨리 먹으면 맛을 알 수가 없다. 작년에 그랬다. 기억에 남는 책들이 많지만, 내가 진짜 맛을 알고 읽었던가? 의문이 든다. 여전히 책을 다독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올해는 책을 천천히 읽는다. 5월달 부담스러울정도로 두꺼운 두권의 책을 읽었다. "거의 모든것의 역사" 와 "평행우주"다. 책 두께만큼이나 부담스런 책제목이다. 하지만.. 첫장을 넘기는 순간 손을 놓을수가 없는 마력의 책들이다. 장난 아니고 너무너무너무 재미있다.

"평행우주"를 생각만 해도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끈이론, 인플레이션이론, 빅뱅, 11차원 우주 같은 이야기가 계속 이어진다. 그 이야기들 중에 google이 나온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구글과는 아무런 상관없다. 인터넷이나 구글 관련 책들을 보면 google이라는 장난스런 이름의 의미가 나온다. 10의 100승을 나타내는 숫자다. 엄청난양의 정보를 담겠다는 의지가 google이라는 이름에 들어있다.

평행우주에 나오는 google도 비슷한 의미다. 말도 안되게 큰 숫자를 의미하는것은 같다. 하지만 평행우주에 나오는 의미가 더 철학적이고 폼난다. 10의 100승보다는 훨씬 google에 어울린다. 

( 이렇게 적고 두꺼운 평행우주 책에서 google부분을 찾아야 하는데 참 난감하다. 표시를 안해놨다. 그런데.. 책을 딱 펼치자 거짓말하듯이 google이 나왔다. 이것도 시크릿의 효과인가? 하늘에서 파가 떨어지고, 600페이지 책에서 단번에 원하는 페이지를 펼치고.. ㅋㅋ)


370쪽에 보면 베켄슈타인이라는 사람이 나온다. 우주가 거대한 프로그램이어서 CD에 담을수 있는 정보자체라고 생각한다. "궁극적의 이론은 물리적 과정을 장이나 시공간이 아닌 '정보의 교환'으로 설명할수 있어야 한다" 고 말한다.

이 생각에 기초해서 우주를 디지털화해서 0,1조합으로 축약시킬수 있다면 정보의 양은 얼마나 될까? 베켄슈타인은 직경 1Cm짜리 블록홀이 약 10의 66승비트라고 한다. 0이 66개다. 8bit = 1byte 니까 125*10^63 byte다. 이걸 1000,000 나누면 125*10^57 MB이고, 다시 1000나누면 125*10^53 GB다. (계산이 맞는건가 -_-;; 0이 너무 많아서 어렵네..) 지금 1기가 영화한편 받는데 10분쯤 걸리니까 ..  @,.@

여튼 손톱만한 블랙홀의 경우가 그렇다. 여기에 0이 34개가 더 붙어 10의 100승이 되면 우주전체의 정보다. 가공할만한 크기의 숫자다. 바로 이 숫자가 google 이다. 즉, google 이라는 이름은 단순히 큰~~숫자가 아니다. google은 바로 우주의 모든 정보자체이다. 


놀랍다. 멋지다. 구글은 이름 하나에 회사가 나아갈 방향과 꿈을 모두 담았다. 파워포인트로 떡칠된 사업소개서 수백장이 민망하다. 회사의 철학은 칼라풀한 A4용지 수백장에 적는게 아니다. 이름 하나로도 모든것을 말 할 수 있다. 우주의 모든 정보를 담아내겠다는 구글 창업자의 의지와 꿈이 느껴진다.



오늘 따라 단순하디 단순한 구글의 검색창이 멋져보인다. 왠지 저기 글자를 치면 웜홀을 타고 우주 어디든지 갈수 있을것 같다. 왠지 구글이라면 그렇게 만들것만 같다.

Posted by 달을파는아이 달을파는아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PERSONA
    2010.05.22 15: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싸 가문의 영광 순위권 1등~!...

    장난이고,

    오늘도 어김없이 달파님 글을 읽고 갑니다.

    존경합니다. 놀려드리는게 아니라,

    나이, 환경, 학벌 정도는 모르겠지만,

    글 솜씨에서 얼마나 해박하신 분인지 느껴집니다.

    책을 많이 읽는 이유가 이런 이유가 될 수도 있겠네요.
  2. 2010.05.22 2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만의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3. 백만불짜리열정
    2010.05.23 0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백만불입니다.

    오랜만에 블로그에 방문 했습니다. 잘계셨는지요..

    JS.Gooni 님은 결국 아이폰 구입하셨나 보군요.ㅋㅋㅋㅋ

    항상 귀감이 되는 좋은글 남겨 주셔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감사

    하게 생각합니다. 흠.... 포스팅이랑 전혀 무관합니

    다만. 뉴스에서 노대통령 추모식 한다는데 봉하마을 언

    제 한번 댕겨 올라고 생각중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을 투표로 당선시키는데 일조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한번 댕겨올까합니다.

    집이 진해라 차몰고 가면 한시간이면 가니깐요.

    노무현 대통령 시절이였더라면 북한이 어뢰 안쐇겠지요,,,,

    추모식 한다니깐 요런저런 생각이 많이 듭니다.

    서거하신지가 벌써 일년이 됬다니 세월이 정말

    빠릅니다. 달을파는아이님!! 아무튼 다독하시고

    무엇보다 눈건강 챙기시길.. 눈이 고생합니다.
    • 2010.05.23 1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벌써 1년이네요.
      누군가의 5년은 정말 안흘러가는데..
      누군가의 1년은 정말 빨리 흘러가네요.

      제 몫까지 다녀와 주세요.
      하늘도 슬퍼도 우네요.
  4. 남창우
    2010.05.23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구글은 '구골'을 잘못 써서 지어진 이름입니다.
    참고하세요.

    http://ko.wikipedia.org/wiki/%EA%B5%AC%EA%B3%A8
  5. 박둘이
    2010.05.25 14: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가 올것 같어. 손에 일이 잡히질 않아서 잠시 들렸는데
    좋은 포스팅 많이 읽고 가.
    항상 느끼는 거지만 참 배울 것이 많네...나도 다시 마음 잡고
    일해야 겠어^^
  6. 2013.05.11 07: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위키피디아의 글은 개인들이 작성한 것이기 때문에 100% 확신은 못하는데 너무 단언적이네요. 윗분. 제가 듣기로는 구골이라는 도메인 이름이 있어서 의도적으로 구글로 했다고 들었는데... ^^ 이름을 잘못써서 그걸 이름으로 할 정도의 사람들이 아닐거 같아요. 글자 하나도 깐깐할 박사생들 2명이....


    평행이론은 끈이론에서 시작한 가설 중 하나 입니다.20년대 후반부터 물리학이 철학으로 접근하기 시작해서 나온 이론이죠. 슈레딩거 고양이의 불확정성 원리가 그 시초가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거기 보면 유니버스니, 옴니 버스니 11차원의 우주가 펼쳐져 있고, 그 공간은 제 각각의 시간과 공간을 가지고 평행하게 돌아간다라고 하는데.....

    아직 아무도 사실 모르죠. ^^ 천동설보다 근거없는 가설이지 않을까 합니다. 저도 학생 때 보고 참 혹했는데, 시간이 지나 다시 보니 너무 근거가 없네요. 아이디어는 좋은 듯.

    가설이 좋을 때는 답을 빨리 찾을 수 있는데, 가설이 처음부터 틀리면 모든 실험과 결과과 완전 안드로메다로 가 버린다는 것이 문제네요.


BLOG main image
멈추지 않으면 얼마나 천천히 가는지는 문제가 되지 않느니라 by 달을파는아이

나의 인생 시계 만들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9)
달을파는아이 (283)
머니머신 (125)
파싱의 추억 (20)
현미촌 현미국수면 (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