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꺼놓고 휙휙 날아다니는 파워포인트만 쓰면 프리젠테이션인가?

세상에는 3가지 지루한 시간이 있다.

첫번째는 "마지막 한마디만 하자면.." 라는 말을 반복하는 교장선생님의 조례시간이다. 애들이 일사병에 얼굴이 하얗게 뜨던 말던 무한 반복이다. 두번째는 친구 결혼식의 주례선생님의 말씀시간이다. 지루함에 신부까지 하품을 참아 눈물이 고인다.

마지막으로 지루한 시간은 양복 쫙 빼입고 앉아 불꺼놓고 휙휙 날아다니는 파워포인트쇼를 프레젠테이션이라고 하고 있는 시간이다. 발표자조차 자기가 뭘 이야기하는지 모른체 "다음. 다음. 다음." 만 외친다. 그 컴컴한 방에서 가장 눈이 초롱초롱 한건 발표자를 보조해 컴터에 앉아 스페이스바를 누르는 사람뿐이다.

 

이미지 출처 : http://blog.chosun.com/blog.screen?blogId=53687&menuId=300738


언젠가 부터 프리젠테이션은 이모양이다. 파워포인트의 실력을 뽑내려왔다는 생각밖에 나지 않는다. 내용도 알맹이도 주제도 없다. 주어진 시간 20분동안 얼마나 많은 페이지수를 채웠냐를 경쟁한다. 두툼한 칼라인쇄 A4들을 보고 있으면 가슴속이 답답해 진다.

왜 프리젠테이션을 하는가? 왜 우리는 사람들을 모아두고 발표를 할까? 모두가 안다. 발표는 발표자가 아는것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시간이다. 한쪽에선 긴장감에 손을 덜덜 떨고 있고, 한쪽에서는 진도 따라가기 바쁜 고딩처럼 A4만 넘긴다. 전혀 공유가 안된다. 우주에 부유하고 있는 우주 먼지처럼 컴컴한 방안에서 각자 떠다닌다.


발표시간이 진짜 공유의 시간이 되려면?

발표시간이 지루하지 않고, 진짜 공유의 시간이 되려면 파워포인트를 버려야 한다. 파워포인트의 화면전환의 유혹을 이겨내야한다. 페이지수를 버릴 수 있을 때까지 버려야한다. 가장 좋은 페이지수는 1페이지다. 1장에 모든걸 담아 낼 수 있다는건 발표자가 그 만큼 자신감이 있다는 말이다. 그 주제에 대해서 세상 누구보다도 핵심을 꾀차고 있다는 말이다. 아이슈타인은 그 복잡한 이론을 단 하나의 공식 E=mc^2 으로 정리했다. 원래 잘 모르는 사람이 말이 많은 법이다. 자신이 없기 때문이다. 자신이 없으니 남의 눈치가 보인다. 눈치가 보이니까 페이지수를 늘려서 있어보이게 하고 싶어진다.

발표자가 파워포인트만큼 하는 착각이 있다. 바로 발표의 주인공이다. 발표의 주인공은 하얀 스크린에 비친 파워포인트가 아니다. 그 아이는 조연일뿐이다. 발표의 주인공은 누가 뭐라고 해도 발표자다. 발표자는 어둠에 가려 목소리만 들리고, 조연은 밝게 빛나는 영화를 본적 있는가?

조연을 밀어내고 주연이 무대의 중앙에 서야한다. 사람이 가장 관심있는것은 결국 사람이다. 사람이 앞에서 움직이고 표정짓고 말해야 한다. 네모반듯한 화면이 번쩍거리고 있어야 하는게 아니다. 우리는 애기때부터 사람 얼굴을 가장 좋아한다. 이쁘든 못생겼던 결국 물건 보다는 사람을 좋아한다. 나는 사람보다 카메라가 좋아요. 사람보다 차가 좋아요 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들도 카메라 자체가 좋거나 차 자체가 좋은게 아니다. 그 카메라로 누구를 찍을건지. 그 차에 누구를 태우고 싶은지에 더 관심이 간다. 세끈한 자동차와 매끈한 아가씨가 서 있다면 누구한테 먼저 눈길이 먼저 가겠나? 모터쇼에 매끈한 아가씨가 세끈한 자동차에 꼭 붙어 있는 이유가 그 이유다.


프리젠테이션의 주인공은 바로 나라는걸 말해주는 스티브형 

자타공인 세계 제일의 프리젠테이션 내공을 가진 사람은 스티브잡스다. 스티브잡스 프리젠테이션은 깔끔 그자체다. 군더기가 없다. 조명은 항상 스티브를 비추고 있고, 프리젠테이션은 항상 스티브 뒤에서 보조역활만 한뿐이다. 사람들은 화면보다는 스티브의 움직임을 따라 눈을 돌린다. 스티브의 행동하나에 눈을 반짝이고, 말한마디에 웃는다. 스티브의 발표에서 주인공은 누가 뭐라고 해도 스티브다. 

이미지출처 : http://www.itstv.net/broad/2008_IT_read1.asp?opt=&wrd=&list_page=2008_IT_list1.asp&seq=6457&page=9

스티브가 아이패드를 들고 있다고 해서 그 발표시간의 주인공이 아이패드라고 착각하지 말자. 그 발표시간의 주인공은 스티브다. 사람들은 아이패드를 보러 온게 아니라, 스티브가 이번엔 어떤 물건을 가지고 나왔을까를 보러온것이다. 결국 사람들은 아이패드라는 물건이 아니라 사람인 스티브에 더 관심이 많다.


이제 발표는 짧고 간결하며 힘있게

이제 제발 칙칙하게 불꺼놓고 발표하지 말자. 얼굴이 부끄러운건 나도 이해한다. 그래도 그 얼굴 사랑하는 엄마가 만들어 준거 아니냐? 그런 얼굴이라도 밝고 자신감 있는 표정을 짓자. 그러면 듣는사람도 졸음에 고개를 숙이며 오늘 뒷풀이 생각만 하지는 않는다. 숙인 고개를 들고 발표자를 응시한다. 간결하고 짧으면서도 힘있는 발표에 지루해할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신고
Posted by 달을파는아이 달을파는아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2.22 2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관심가지고 보고 있습니다. 우연찮게 RSS 마크가 뭐하는건지 궁금해서

    검색해보다가 구글로 들어왔네요~ 네이버에 익숙해 있는 초보자로서

    구글은 확실히 전문가 용인것 같습니다. 잘쓰면 네이버를 뛰어 넘겠더군요

    열심히 공부해서 구글로 옮겨 올까 합니다. 저도 IT 제조업체에 근무하는

    직장인인지라 시대가 시대인만큼 구글에서 제공하는 좋은 기능들에 익숙해

    져야 하는게 어쩌면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느껴집니다. 요즘은 특히나

    더그러한거 같고요 유익하고 좋은글 많이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 특히 관심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의 활용과 그와관련한

    일상들의 변화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다가올지에 엄청난 상상과 호기심이

    많습니다. RSS등록해놓고 자주 찾아 오겠습니다.

    글내용과는 전혀 무관한 말만 남기고 가네요~ 지송..
    • 2010.02.23 13: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

      구글에 서시히 맛을 들리시고 계시군요!!
      구글드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ㅋㅋ

      우리나라 사람들이 네이버에 너무 익숙해져 있고, 네이버만으로도 크게 불편함을 못느끼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네이버가 완벽한건 절대 아니죠. 단지 익숙할뿐..

      구글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들을 한번씩 써보세요. 네이버보다 디자인이 떨어져 보일지 몰라도.. 구석구석 디테일한부분이 사람을 감동시키죠 ㅋㅋ

      저도 백만불자리열정님 블로그 RSS 등록했어요.
      왼쪽 링크모음에도 님 블로그 추가합니다. 저도 추가해주시면 ㄳㄳ
      자주 뵈요~ 즐거운 하루~ ^^
  2. 2010.02.23 08: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스티븐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을 보고 정말 사로잡혀서 그의 프리젠테이션을 엄청나게 쌓아두고 본 적이있죠.
    하지만 왜 항상 제가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가 되면 전형적인 한국식 프리젠테이션이 되는건지..ㅋㅋㅋ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 2010.02.23 13: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이글도 제 자신에게 하는 이야기 일지도 .... ㅋㅋㅋ

      재미있는글 많네요. RSS 등록들어갑니다.
      링크도 추가할께요. 저도 추가해주면 ㄳㄳ
  3. gooni
    2010.02.23 0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글 하나하나에 참 생각이 많이 들어 있고
    아주 간결하게 요즘 흘러가는 IT 소식이 한 눈에 들어오는군요..
    .
    .
    님은 나의 스승에 동반자이자
    악의 굴레(?)로 끌어들인 악당입니다..

    ^^* 누군지 궁금해 하지 마시요..

    항상 님을 주시하고 있는 나그네올시다..
  4. 2010.02.23 14: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예전부터 블로그 구독하고 있었어용 ㅎㅎ
    좋은 정보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링크 추가할께욥 ㅎㅎ
  5. acuchan
    2010.02.23 2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공감합니다. ㅎㅎ 스티브형 PT는 정말 아름답죠. ㅠㅠ
    근데 직장 다닐 때 상사들 PT 자료를 만들어주다보면 그들이 원하는 것은 심플하게 메세지 전달이 아니라, 양이 많고 특수효과가 많은 것을 원하더라구요. 자기가 PT자료를 만든게 아니라서, 실제 발표할 때는 내 의도랑 관계없는 엉뚱한 소리하고..ㅋ
  6. 2010.03.09 2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글 잘 봤습니다 ^^
    트랙백 걸고 가겠습니다~!
  7. dkfal
    2010.03.24 23: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잘보고갑니다!~~~ㅎㅎ퍼갈꼐요~~ㅎ
  8. 혀니
    2010.05.27 08: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마음에 와닿는 이야기네여 ㅋㅋ


BLOG main image
멈추지 않으면 얼마나 천천히 가는지는 문제가 되지 않느니라 by 달을파는아이

나의 인생 시계 만들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9)
달을파는아이 (283)
머니머신 (125)
파싱의 추억 (20)
현미촌 현미국수면 (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