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제대로 쓴다는 소릴 듣다.

설날 이었다. 1년만에 사촌동생을 만났다. 어릴때는 매일 어울렸는데, 나이가 드니 정말 명절아니면 보기가 힘들다. 이번 설의 이슈는 아이폰이다. 다행이(?) 아이폰을 가진 유일한 인물이 나였다. 부러움의 눈을 반짝이던 사람들. 아이폰을 가졌다는 또 다른 쾌감중에 하나다. 뭐 물론.. 요즘 아이폰이 부쩍 늘어서 쾌감이 덜해진 요즘이긴 해도 말이지.

사촌동생은 작년 한창 연아가 햅틱거렸던 그 폰이다. 메인화면의 아이콘 정렬만 보면 어설프나마 아이폰이다. 하지만 반응속도가 너무 느리고, 아이콘들은 사실 모양만 그러할뿐 기존 폰에 있는 메뉴들이랑 하등 다를게 없다. 햅틱폰을 비하하고자 하는건 아니지만, 왠지 아이들용 폰같았다. 문방구가면 애기들 장난감으로 나온폰있잖은가? 버튼 누르면 삑삑 소리나는.. 아이폰이 나온지 벌써 3년째다. 스티브가 5년앞선 폰이라는 말을 써보면서 실감했는데.. 사촌동생의 햅틱을 보자 더 그렇다. 

연신 부러움을 나타내던 사촌동생이다. 하지만 약정이라는 사슬에 묶인 몸. 아직 1년 4개월이나 남았단다. 이런 안타까운일이... 이때 위로를 가장한 맥이는 말을 날린다. "기다렸다가 아이폰 4세대나 안드로이드 좋은거 나오면 그때 사" 


언제어디서나 일하는 IT맨

오랜만에 만나고 해서 술한잔하러 집을 나섰다. 택시를 잡아 탈려고 길에서 떨고 있는데, 문자 하나가 왔다. "*** 서비스가 안되고 있는데 확인 좀 빨리 해줄래요?" 우리 회사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클라이언트다. 설날 저녁에 문자보낸거 보면 좀~ 급한가 보다. 예전같으면 두리번 두리번 게임방을 찾아 뛰어 다녔을 상황이다. 버뜨! 지금은 내손에 아이폰이 있다.

마침 택시가 와서 택시에 올랐다. 긴급한 상황을 위해서 깔아둔 원격 접속 3총사중 VNC 원격이 되는 녀석을 먼저 열었다. 아이폰의 좁은 화면으로 WINDOW 2003  서버가 보인다. 화려한 손가락 놀림으로 화면을 늘렸다 줄였다 하면서 데이타 디렉토리를 살핀다. 이 서버에는 문제없다. 


이번엔 3달러나 주고 산 SSH 접속 프로그램을 연다. 한글이 깨져나오는 단점이 있지만, 아이폰 키보드에는 없는 TAB키, 화살표키를 사용할 수 있다. 리눅스를 한번이라도 만져본 사람이라면 이 두키가 얼마나 절실한지 안다. 더군다나 타자 치기 정말 애매한 아이폰에서는 더운여름 샤워를 마치고 들이키는 맥주한캔과도 같은 키다.  

한참을 작은 화면속 리눅스를 들여다 보고 있는데, 옆에서 사촌동생의 뜨거운 시선이 느껴진다. 고개를 돌려 사촌동생을 봤다. 저..저.. 눈을 본적있다. 하나님이 물위를 걷는 기적을 행항때 옆에서 보고 있던 크리스찬들의 눈이다. 경외롭고 놀라운 광경을 본 눈이다. 


"뭐하노?"

"아 ~ 회사 서버가 이상해서 들어가본다"

"와!! 그런거도 되나?"

"당연하지 아이폰 안되는게 어딧노"

"와... 진짜 아이폰은 햄같은 사람이 써야한다. 진짜 제대로 쓰네"


ㅋㅋㅋ 그렇다. 나는 아이폰을 제대로 쓰는 사람이다. 

그렇다. 개발자 입장에서는 그렇게 놀라운 기적(?)도 아니지만, IT 업계외의 사람들이 보면 기적과도 일이다. 나는 기적을 행하고 있었지만 스스로 몰랐다. 맨날 보는 사람들이 같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라 몰랐다. ㅋㅋ


아이폰을 제대로 쓴다는것?

아이폰을 사용한지 두달이 넘어간다. 벌써 그렇게나 됬는가 싶다. 아이폰을 재대로 쓴다는 소릴 듣고 집에 와서 곰곰히 생각했다. 아이폰을 재대로 쓴다는 의미가 무엇일까? 아이폰뿐만 아니라 무언가를 제대로 쓴다는것은 무엇일까? 

내가 생각하는 제대로 쓴다는 의미는 하나다. 아이폰을 쓰기 시작한 날을 기준으로 어떤 생활의 변화가 있었는가? 이다. 어떤일을 더 할수 있께 되었는가? 어떤 일을 하지 않게 되었는가? 변화가 있었고, 그 변화가 긍정적인 변화라면 나는 제대로 쓰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동차를 사고 나서 예전에 못하던 여행을 마음껏 하고, 혼자만의 공간속에서 자유를 느껴서 스트레스가 줄었다면? 자동차를 제대로 쓰고 있다. 자동차를 산 후 에 집앞 슈퍼도 자동차를 끌고 갈 정도로 게을러 졌따면? 자동차를 사고 생활의 변화가 생겼지만, 제대로 쓰고 있는게 아니다. 

아이폰을 사고 나서 사람들이 말한다. 생활 패턴이 바뀌었다고.. 나도 그 중 한사람이다. 컴퓨터에서 인터넷 하는 것 보다 아이폰에서 인터넷을 하는게 편 할 때가 있다. 화면은 작지만 마우스가 아닌 내 손가락으로 하는 웹서핑이 더 실감난다. 이메일 확인,간단한 웹 검색,블로그 댓글 확인, 게시판글 확인 등은 거의 아이폰 몫이다. 

위에서 처럼 긴급 상황일때, 더군다나 컴퓨터를 쓸 수 없는 상황이 와도 당황스럽지가 않다. 간단한 확인 작업을 위해서 5분쓰고 1000원 내는 게임방도 필요 없다. 아이폰 스캐너 어플로 책읽으면서 좋은 내용 바로 스크랩도 하고, 일본어 사전에서 손가락으로 쓴 한자를 검색도 한다. 동영상은 아이폰에 있는 유튜브와 아이팝의 동영상 서비스로 웬만한건 다 소화해버린다. 메모는 항상 수첩을 들고 다녔는데 이제는 mental note 하나로 끝이다. 머리가 멍하고 집중이 안되면 ambi science를 듣고, RSS는 컴퓨터에서 본지가 꽤 오래 됬다. 길치라서 낯선 곳 공포증이 있었는데, 이제는 걱정안한다. 다음맵만 켜면 다 보인다. 아이폰을 쓰고 난 후에 바뀐 생활의 80%는 만족이다. 불만족 20%속에는 손가락의 통증, 책읽는 권수가 약간 줄어듬이 있다. 


아이폰은 I+phone

아이폰은 기계다. 기계지만 문화다. 내 머리속에 기억속에 나에 대한 모든것이 담겨있다. 아이폰은 두번째 기억이다. 이제껏 나왔던 핸드폰과는 포지션이 다르다. 아이폰을 예전 폰과 같은 시각으로 보면 사치품이고 쓸데없는 게임기 처럼 보인다. 그렇게 보면 아이폰은 그 정도 밖에 사용못한다. 하지만 재대로 사용하려면 아이폰의 이름처럼 i+phone, 내 전화기 가 되어야 한다. 남의 전화기와는 완전 다른 내 전화기. 내가 입은 옷, 내 말투, 내 행동으로 다른 사람과 내가 구별되듯이 내 아이폰은 나만의 폰이어야 한다. 

아이폰을 쓰면서 그렇게 느낀다면, 제대로 쓰고 있는게 아닐까?


ps) 그날 작은 일식 선술집에 갔더니, 주인이 아이폰산지 3일이었다. 내가 몇가지 팁을 알려줬더니 32000원에서 2000원 까주더라. ㅋㅋ 



Posted by 달을파는아이 달을파는아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3.01 18: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폰이 부럽군요.
    저도 아이폰에 합류하고 싶어요^^;
  2. nkino
    2010.03.02 02: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제대로 쓰시네요.ㅋㅋ

    생각보다 아이폰을 제대로 쓰는게 범인(凡人)들에겐 쉬운일이 아닌거

    같습니다. 저는 이제 막 무료어플로만 걸음마 떼는 중입니다.

    아직까진 컴터 쓰는시간하고 반반이구요.

    Rss 보는건 컴터보다는 좀 불편하던데 주로 뭘로 이용해 보시는지요.
    • 2010.03.02 0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무료어플이 부족할때가 올꺼예요~ 하나씩 유료를 질러보아요 ㅋㅋ

      rss는 그냥 구글리더씁니다. 모바일용 hanrss는 너무 불편해서요.
      구글리더로 쭈욱~ 휼터보구요. 자세히 읽을만한건 일단 별표해놓는거죠. 바로 읽기도 하고, 별표된거는 따로 큰 화면에서 보기도 하구요.ㅋㅋ

      이제 걸음마 떼시고 뛰어 보세요~~~ ^^
  3. 백만불짜리 열정
    2010.03.02 11: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달파시는 아이님~(- 웃자고 불러봅니다.오해마시길..)
    저도 사촌 동생이랑 똑같은 입장입니다. 고넘의 약정에 밀려서리..
    아이폰 사지르고 싶은데 삼성이라는 브랜드 이미지가 자꾸 발치 걸리
    네요 생뚱맞지만 삼성의 옴니아2로는 저러한 수준의 사용을 할수가 없나요
    특히 원격접속 과 다음 지도는 너무나 매력적입니다.
    소프트웨어적으로나 하드웨어적으로나 옴니아2가 마이 딸립니까?
    옴니아2로는 달을파는 아이님이 말씀하시는 "제대로 쓴다"가 불가능합니까?
    약정 풀릴려면 약 1년 남았지만 그때쯤이면 스마트폰의 판도가 어떻게
    달라질까요?? 저의 지식으로 현재로선 미래를 가늠하기가 너무나 난해합니다.
    • 2010.03.02 11: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약정이 부담되긴 정말 이번이 처음이 아닌가 합니다. 제 여친은 결국 4개월남은 약정 3만원 물어내고 아이폰했더랬죠 ㅋㅋ

      옴니아 2를 직접 써본적이 없어서 뭐라고 말을 못해드리겠네요. 그냥 생각으로는 아직 삼성은 기계의 사양만 생각하고 있다는 점이죠. 아이폰 자체로는 기계적 사양이 대단이 낮습니다. 아이폰이 성공한건 기계가 아니니까요.

      기분상 옴니아에 지금 어플이 많을것같지는 않네요. ^^;;

      1년후면, 아이폰 4세대도 나오고 , 안드로이드도 불안한 지금 모습보단 훨씬 나아져 있겠죠? 그리고 약정풀린 사람들이 스만트폰을 하면서 대거 합류하면서 말이죠.

      그때 쯤 되면 옴니아에도 사용자가 많아지고 어플도 많아지지 않을까요? ^^;
  4. 백만불짜리 열정
    2010.03.02 16: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홋!! 리플올라오는 속도가 매우 빠릅니다.
    그렇겠군요. 저처럼 약정이 풀리면 구매하게될 대기 수요자가 엄청날 것같군요 약정이 차츰풀리면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의 점유율이 순식간에 역전되겠군요. 폭발적으로 말이지요. 예리하십니다. 차분히 기다려야 겠습니다. 충동구매는 항상 후회를 낳지요. 요즘 지름신이길려고 마음 수양하매 살아가고 있습니다. 약정만 풀리면 그때는 바로 스마트폰으로 갈아탈 예정입니다. 총알은 항상 준비되어 있으니 제대로 한방 쏘아봐야 겠지요~~ RSS 사용해보니 아주 재미납니다.
    상상이 현실이 되는, 그야말로 100년전보다 지금이 천배는 편하다는 세상에 살아보니 아주 재미납니다. 아직까지는요.... 달을파는 아이님 만수 무강 하십시요.
    • 2010.03.02 18: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래~~ 삽시다. 10년후에는 집에 로봇 하나씩 키워야 하지 않겠어요? ㅋㅋ

      rss를 2년넘게 쓰고 있는데요.. 구독하는 rss가 1000개를 넘어가네요. 하루에 날아드는글만 1000개 넘구요 ㅋㅋ 요즘엔 거의 제목만 보고 내용 추측하기 신공을 펼치고 있죠
  5. JS.Gooni
    2010.03.02 17: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경의롭고 놀라울수 밖에 없는 광경을 본 사촌 동생 올시다..ㅡ,.ㅡㅎ
    어떻게 또 블로그를 찾아서 오셨더래요?? 참 대단대단..ㅋㅋ
    근데 그때 말했던 "얼마 있음 4세대 나온다"는 말만 믿고 있는데..
    "위로를 가장한 맥이는 말" <=== 요 말씀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네요!
    남은 약정 알아보니 70여만원이나 아직 남았드렜는데...
    이 사태를 우찌해야 할지..-_-;;;
    카메라 신기종 나왔을때도 참고참았던 지름신인데..ㅠ.ㅠ
    • 2010.03.02 18: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

      아직 더 참아봐~ 좀만 있으면 4세대 나온다.
      지금 3세대는 사봐야 자랑도 못하니께~ 억지로 위약금까지 물것은 없다.
  6. 백만불짜리 열정
    2010.03.02 17: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실 지름신이라는것이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 필수불가결한 것이지요
    무엇인가를 끝없이 소유하고자 하는 것은 하나님도 몬말리는 인간의 욕망인지라 특히 요즘같이 황금만능주의 돈으로 무엇이든 해결되는 자본주의 세상에선 그 본능을 거스른다는 것이 사실은 불가능하지요
    그래서 기업에서는 어떻게 하면 그것을 자극해서 요놈을 팔아 먹을까
    하고 그것만 끊임없이 생각 하는 조직인지라 저희같은 젊은IT세대들은
    그 유혹을 뿌리칠수가 없는것이지요.
    본능에 충실하기 보다 목표에 충실한 사람이 되어야 할텐데...
    심란합니다.
    • 2010.03.02 18: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한쪽에서는 팔아먹어야 겠고.. 한쪽에서는 지름신과 사투를 벌이고. .ㅋㅋ

      저는 다행이 2년 약정이 마치는 시기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바람에.. 행운이죠 지름신과 큰 사투가 없었네요
  7. JS.Gooni
    2010.03.03 08: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지름신과의 사투를 무난히 넘긴 분이 또 있네요..
    우리형도 어제 아이폰 샀다고 자랑문자가 왔네..우씨!!!! ㅠ.ㅠ
  8. acuchan
    2010.03.04 2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폰..은 아니지만 저도 오늘 스마트폰으로 바꿨습니다.
    핸폰을 전화,문자만 사용하기 때문에 어떤 폰이든지 상관은 없는데 장기 고객이라고 무료로 KT에서 핸드폰 바꿔준다고 해서 LG KU2000으로 바꿨습니다.
    전화+문자만 사용하기에는 핸드폰이 매우 불편하네요. ㅎㅎ
    매뉴얼 좀 읽고 공부 해야겠어요
  9. 두리
    2010.06.09 11: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역쉬 아이폰... 난 아이폰 있어도 라디오 듣거나 인터넷 하는게 다인데...반성


BLOG main image
멈추지 않으면 얼마나 천천히 가는지는 문제가 되지 않느니라 by 달을파는아이

나의 인생 시계 만들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9)
달을파는아이 (283)
머니머신 (125)
파싱의 추억 (20)
현미촌 현미국수면 (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