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계의 종착역, 나는 그 길로 가고 싶지 않다.

나를 훈계하는 당신이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훈계를 하고 바른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그 길로 가야지만 된다고 하고 있지만, 그 길의 종착역은 결국 현재의 당신이다. 그 이상은 훈계가 가능하지도 않다.

나에게 몇시간이고 떠들면서 했던 이야기 또 하고 또 하면서 나를 이끄는 목적지가 당신이다. 그곳을 나도 가야 한다고 등 떠민다면 나는 그냥 안가고 말란다. 썩 좋아보이는 곳이 아니기 때문이다.

누군가에게 훈계를 한다는 것은 참 쉽다. 하지만 쉬운만큼 책임을 져야한다. 책임지지도 못한 길로 사람을 이끌려고 하루종일 땍땍거릴거면,  차라리 먼저 그 길을 묵묵히 가는게 옳지 않겠는가? 그 길을 따라 따라가고 싶게 한다면 등 떠밀지 않아도 그 길로 간다.

이 길로 오라고 손짓을 하지만 스스로도 알지 않는가? 그 길 끝이 그렇게 밝지도 않고 즐겁지도 않다는 것을.. 매일 밤을 새고, 집에 가면 피곤에 쩔고, 마누라와 오손도손 이야기 해 본적도 언젠지 기억나지 않고, 그렇다고 돈이 많아서 좋은 옷 좋은 차를 탈수도 없고 , 시간을 내 마음대로 활용해 마음 내킬때 여행 한번 갈 수 없지 않는가? 그런 어두운 골목길로 자꾸 나를 끌어 당기지 마라. 가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는다.

시간은 점점 사라지고 몸은 늙지만, 기대하던 행복은 점점 더 멀어진다. 아니, 행복을 원했던 기억도 사라지고 전혀 행복하지 않은 지금 , 이 정도면 살만하지 라는 포장을 덮어 썼을 뿐이다. 매일 불만 투성이인 당신과 하루종일 함께 하는 것도 고역이다. 그런 길로 자꾸 나를 이끌지 마라.

내가 그 길로 가고 싶을거라고 생각한다면 착각이다. 전혀 아니올시다. 그런 인생 살고 싶지 않다.

Posted by 달을파는아이 달을파는아이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혀니
    2010.05.22 16: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찔리기도 하면서 많은 생각이 나게 하는 글이네여
    • 2010.05.22 22: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저도 덕분에 다시 읽게 되었는데.. 저도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나도 다른 사람들을 엉뚱한곳으로 오라고 손짓하는건 아닌지 반성해 봅니다.
  2. 자유로운사람
    2010.05.31 16: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달을파는아이님 ^^
    저도 세상그 무엇보다 소중한
    나의 인생을 행복하게 걸어가고 싶습니다
    정말 내가 숨쉬고 있구나 살아있구나를 느끼며~
    앞으로도 멋진 글 기대하겠습니당~~~


BLOG main image
멈추지 않으면 얼마나 천천히 가는지는 문제가 되지 않느니라 by 달을파는아이

나의 인생 시계 만들기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9)
달을파는아이 (283)
머니머신 (125)
파싱의 추억 (20)
현미촌 현미국수면 (1)
Statistics Graph